2016, HD, 실험/다큐, 컬러, 사운드, 18:14

시놉시스

여전히 캐릭터들이 이야기를 지어내기 위해 폐가 주변을 떠돈다. 감독은 마침내 그의 장편 <캐릭터(2011)> 소비되어져야 상품으로 재단하는 외부 시선으로부터 벗어나, 영화를 만드는 실질적인 과정 속에서 이야기가 분주히 나타났다 사라지는 의식의 행위로써 바라보기 시작한다.

리뷰

캐릭터 대 캐릭터 - 이장욱 / 스페이스셀

전시 및 상영

2022 개인전 <우화 The Fables>, 화이트블럭 천안창작촌
2017 Rencontres Internaionales Paris/Berlin
2016 단체전 <관계적 시간/Emerging Other>, 아르코미술관,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