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2017, HD 비디오설치(2-채널), 가변크기, 컬러, 사운드, 8:15

시놉시스

거북이에 패한 상하이에 머물던 망명토끼는 영화현기증 보다 잠이 들었는데, 속에서 마리의 초록눈의 괴물을 보게 되었다.”

사회주의와 자본주의가 공존하는 현대 중국의 상황에 빗대어, 정신을 혼미하게 하는 초록색과 분열증적 리듬을 통해 최면을 걸듯 상반된 것의 불안한 합일을 꿈꾸는 개인적 이야기를 풀어낸다.

전시 및 상영

2018 디어시네마 4, 국립현대미술관 필름앤비디오, 서울
2017 그룹전3 언어/The Third Tongue”, MMCA 창동, 서울
2015 그룹전 “Swatch Faces 2015”, Venice Biennale, Venice,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