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4채널 비디오설치, 봉제인형, 가변크기

시놉시스

다수의 비디오 모니터가 거북이 등껍질을 연상시키듯 바닥에 배치되어 있고, 화면에는 거북이들이 일률적인 동작으로 “Destroy(파괴하라)!”라는 사운드에 맞춰 변화무쌍하게 움직인다. 거북이와의 경주에서 패한 흰토끼는 사슬에 매인 , 모니터에 갇힌 거북이가 추는 승리의 춤을 관조하는 것처럼 보인다. 편이 아니면 적이고 싸워야 대상일 뿐인 우리 사회의 모습을 풍자하며, 시간을 초월하는 이솝우화의 교훈을 재해석한다.

전시 및 상영

2018 개인전망명토끼’ (JCC미술관, 서울)
2017 그룹전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입주보고서 2017>’ (MMCA 창동, 서울)